[올치올치] 반려동물을 보기 위해 설치한 IP 카메라가 여성들의 사생활을 엿보는 범죄에 악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경찰청 사이버성폭력수사팀은 지난 9월 국내 반려동물 사이트를 해킹해 회원 개인정보를 빼낸 뒤 이들의 IP카메라에 접속해 사생활을 훔쳐본 황모(45·남)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웹 프로그래머인 황씨는 컴퓨터 관련 지식을 악용 해킹프로그램을 설치, 반려동물 사이트 데이터베이스를 해킹해 1만5천여명에 달하는 회원 정보는 물론 1만2200개 IP카메라 관련 개인정보를 빼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카메라 264대에 몰래 접속해 사용자 사생활을 들여다보고 일부 영상은 컴퓨터에 저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황씨는 반려동물 사이트 회원으로 활동하던 중 2014년께 자신의 IP카메라가 해킹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 취약점을 이용해 다른 회원 카메라에 침입해 엿보기를 시작했다. 수년간 카메라를 해킹해오던 황씨는 올해 9월에 회원 정보를 모두 빼낸 것이다.

황씨는 반려동물 사이트에서 판매한 중국산 IP카메라가 보안에 취약하다는 점, 사용자들이 보안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는 점 등을 노렸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각종 IP카메라를 해킹한 사건은 있었지만 반려동물 감시용 카메라를 악용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해당 사이트가 부가통신사업자 신고 없이 정보통신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업체 대표와 법인도 입건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