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탈취제·물티슈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반려동물의 악취를 제거하는데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탈취제물티슈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돼 반려인들을 분노케하고 있다.

3

 

25일 한국소비자원은 반려동물용으로 유통·판매 중인 스프레이형 탈취제 21개, 물티슈 15개 제품에 대한 유해 화학물질 검사 결과, 스프레이형 탈취제 21개 중 동물용의약외품 반려동물용 탈취제 14개 중  8개 제품(57.1%)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거나 사용이 금지된 유해 화학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뉴벨버드 파워클린’ 등 동물용의약외품 탈취제 5개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과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이 나왔다. 이들 성분은 사회적 문제가 되었던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이다. 6개 제품에서는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폼알데하이드가 탈취제 기준치(12㎎/㎏ 이하)의 최대 54.2배 넘게 검출됐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이하)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이하)

 

반려동물용 물티슈 15개 제품에 대한 시험 결과에서는 3개 제품(20.0%)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검출됐다. 2개 제품에서는 ‘CMIT’와 ‘MIT’가 검출됐고, 2개 제품에서 ‘폼알데하이드’가 화장품 기준치(20㎍/g 이하)의 최대 4배가 초과 검출됐다.

2

 

동물에게 분사하는 탈취제는 두 종류인데, 동물에게 직접 분사하는 용도인 ‘동물용의약외품’과 주변 환경에 분사하는 ‘위해우려제품’이 있다. 각각 다른 법률에 따라 관리가 되는데, 이 중 동물용의약외품에는 유해 화학물질 기준이 없는 상태다.

 

동물용의약외품으로 관리되는 탈취제 14개 제품 중 6개 제품이 악취 발생장소·싱크대·화장실·실내·차량 내부 등 주변 환경에, 8개 제품은 동물과 주변 환경에 겸용으로 사용하도록 표시돼 있었는데, 이 경우 일반 탈취제와 구분이 어려워 실내 공기 정화용으로 뿌릴 위험이 있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특히 반려동물용 물티슈의 경우 15개 제품 모두가 사람의 손과 직접 접촉하는 제품이므로 즉시 사용을 중지 할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원은 “탈취제나 방향제 등 스프레이형 제품과 물티슈를 포함해 씻어내지 않는 제품에는 CMIT와 MIT를 사용할 수 없게돼 있지만, 동물용의약외품의 경우 관련 안전기준이 없어 많은 제품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검출됐다”며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