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반려동물을 키우는 직장인 10명 중 9명이 반려동물을 가족과 같이 귀중한 존재로 여기는 펫팸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펫팸족 직장인들이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하는 비용은 월 평균 23만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반려동물을 키우는 직장인 831명을 대상으로 ‘펫팸족’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먼저 반려동물을 키우는 직장인들에게 스스로 ‘펫팸족’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93.9%가 스스로를 ‘반려동물을 가족과 같이 귀중한 존재로 여기는 펫팸족’이라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혼자 생활하는 ▲1인 가구(95.7%)가 가족, 친구 등과 함께 사는 ▲다인 가구(93.1%)보다 소폭 높게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위해 소비하는 금액 역시 ▲1인 가구 그룹에서 높았는데, 이들은 한 달 평균 26만원을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다인 가구 그룹에서는 월 평균 21만원을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5만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펫팸족을 겨냥한 상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나요?’라는 질문에는 68.7%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은 ‘반려동물용 자동 급식기(45.9%)’, ‘반려동물 홈케어 서비스(CCTV/수면등 등)(38.9%)’, ‘반려동물용 GPS 목걸이(25.9%)’, ‘반려동물 전용 카시트(24.0%)’ 등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이어 ‘산책/돌봄 서비스 등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를 이용해 본 경험이 있나요?’라는 질문에는 ▲1인 가구 그룹 중 47.9%가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다인 가구 그룹에서는 26.8%만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며 힘든 점으로 ‘출근 후 혼자 있는 동물에게 드는 미안함(69.3%)’을 꼽았다. 이외 ‘외식/여행 등에 제약이 생긴다(37.8%)’, ‘이웃에게 눈치가 보인다(19.9%)’, ‘식비 등 비용부담(18.8%)’ 등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직장인들의 고충으로 꼽혔다(복수응답).

이어 출근 후 반려동물이 집에 혼자 있는지 묻자 ▲1인 가구 93.2%, ▲다인 가구 66.0%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려동물이 하루 평균 혼자 보내는 시간은 ▲1인 가구 8.2시간, ▲다인 가구 8.0시간으로 평균 8시간 가량이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