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종양 첨단 영상장비로 진단 가능해졌다

[올치올치] 충북대 수의과대학 동물의료센터에 핵의학과가 개설돼 반려동물의 종양을 조기에 발견함으로써 방사선 치료가 가능해졌다.

지난 1일 문을 연 핵의학과는 국내 동물의료센터 최초로 ‘PET-CT'(양전자방출전산화단층촬영장치)를 도입했다. 또한 국내 수의과대학 및 동물병원 최초로 체내 영상검사와 방사성동위원소치료를 동시에 수행가능 한 핵의학 진료실을 갖췄다.

사진=충북대 동물의료센터에 국내 동물병원 중 최초로 도입된 PET-CT(충북대 제공)

이번에 도입된 ‘PET-CT’는 사람에서 종양의 조기 발견에 강점을 보이는 첨단 영상장비로 각종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미세한 변화를 알 수 있어 반려동물의 종양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 진단에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물의료센터 관계자는 “난치성 질환에 대한 수의학 진료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게 되면서 사람에서 적용되는 최신 의료 기술이 수의학 임상에서도 많이 시도 되고 있다”며 “충북대 동물의료센터가 양질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위원소를 이용한 동물 신약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핵의학과 개소식과 함께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대학병원 소속의 핵의학 전공 교수 7명이 핵의학의 전반적인 내용과 수의 임상에서의 적용에 대한 강연을 가졌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