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보호자 4명 중 1명 알레르기…친환경 제품 도움

[올치올치] 최근 국내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 4명 중 1명이 반려동물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클럽아트코리아

해당 조사는 가천대·서울대 연구팀이 반려동물 주인 537명을 대상으로 한 역학 조사 결과다.

이번 연구에서 반려동물에 의한 알레르기 경험률은 반려견 25%, 반려묘 35%로 각각 집계됐다. 경험한 알레르기 증상은 콧물, 재채기, 피부가려움, 기침, 호흡곤란 등이 많았다.

특히 반려동물과 접촉 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소 알레르기비염, 알레르기결막염, 아토피피부염, 두드러기, 식품알레르기와 같은 알레르기 질환을 많이 가진 것으로 분석됐다.

반려견 중에서는 치와와를 키우는 사람의 알레르기 증상 경험률이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요크셔테리어(38.3%), 말티즈(30.1%), 푸들(22.8%), 스피츠(20.8%), 시추(17.6%) 순이다. 고양이는 페르시안(47.8%), 터키 앙고라(41.7%), 코리안 숏헤어(38.3%), 스코티시 폴드(26.7%) 순으로 알레르기 경험 비율이 높았다.

반려동물에 대해 일어나는 알레르기의 주요 원인은 동물의 털과 그 털의 박편 피부 조각, 비듬이다. 특히 인위적인 화학 성분으로 예민한 동물의 피부 건강이 좋지 않을 경우 더 많은 양의 탈모로 알레르기 반응이 심해질 수 있다.

때문에 반려동물과 사람이 생활공간을 보다 건강하게 영위할 수 있는 방법은 사람에게 친환경 제품을 권장함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에게도 순하고 자극이 적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펫스킨케어 브랜드 ‘울지마마이펫’ 제품은 천연 성분을 기반으로 수의사와 공동 연구 개발해 소비자의 탄탄한 신뢰를 쌓고 있다. 말 못하는 동물의 여러 질병을 개선·예방하고 동물 실험 반대에 앞장 서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최근 출시한 ‘퇴치비누’ 역시 쑥, 녹차, 병풀추출물의 피부 진정과 미세균, 벌레 퇴치에 뛰어난 천연 비누 제품으로, 반려동물의 안전하고 건강한 피모 관리를 돕는 제품으로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전문가는 “반려동물 알레르기는 기존 알레르기질환이 있거나 알레르기의 유전적인 요인이 있는 사람에게 더 잘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경우에는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게 최선이지만, 만약 키우게 된다면 품종, 털 빠짐 등을 고려하고 관리에 좀 더 세심한 노력으로 알레르기를 발생시킬 원인을 최소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