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대피소 출입금지! 애타는 보호자들

포항 지진 피해로 1000여명의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들은 정작 대피소에 들어가지 못 하고 있다. 대피소는 반려동물 출입금지 구역으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진=자료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자료사진(온라인커뮤니티)

행정안전부는 재난 발생 정보와 행동 요령을 알려주는 국민재난안전포털에 “애완동물은 대피소에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유념하시기 바란다”며 반려동물을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친구·친척에게 맡기거나 동물병원 등에 따로 대피소가 마련됐는지 알아볼 것을 권고하고 있다.

권고안에는 반려동물을 다른 사람에게 맡길 때 물, 사료, 목줄, 입마개, 건강기록, 약품, 운반용기, 오물 수거용 비닐봉지 등을 챙겨서 보내라는 설명은 있지만 구체적인 대피요령은 나와 있지 않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보호자들은 정부에 반려동물 재난대책 보완을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할 수 있는 재난 대피소를 만들어주세요’, ‘재난시 반려동물에 대한 정책을 만들어주세요’등과 같은 글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한 청원인이 작성한 글에는 “포항에 있는 가족들이 피해를 주기 싫어서 대피소에 가지 않고 차에 있다. 물론 사람이 먼저지만 동물도 소중한 생명이다. 제발 대피소 한 곳이라도 반려동물과 함께 할 수 있는 곳이 생기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반대 의견도 있다. 한 시민은 “사람부터 좀 삽시다. 사람도 시설이 여의치 않아 좋은 곳에 대피하지 못하는데 일단 사람이 피할 곳부터 제대로 정비하고 나서 개를 챙기는 게 좋을 것 같다”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미국은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 이후 대피소의 반려동물 출입을 허용했다. 일본도 환경성의 ‘반려동물 재해대책’을 통해 재해시 반려동물과 함께 대피소로 대피하도록 하고 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