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관련 상표 출원…연평균 12% 이상 증가

[올치올치] 반려인구 천만시대, 반려인들이 사용하는 상품·서비스가 다변화하면서 반려동물 산업계 상표출원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반려동물 관련 상표 출원은 2014년 7,546건에서 지난해 1만3,256건으로 늘었다. 5년간 연평균 12% 이상 꾸준히 증가했다.

사진=반려동물 관련 전체 출원 동향 그래프(특허청 제공)

상표출원 때 과거 개목걸이, 개집, 개밥그릇 등에서 요즘엔 반려동물 장례서비스, 반려동물 분실방지용 GPS위치추적장치, 반려동물 심리치료업, 반려동물 건강관리서비스업 등 시장상황을 반영해 상품·서비스업이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용 식이보충제를 지정상품으로 한 상표출원은 2014년 3건에서 2019년 481건으로 큰 성장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같은 기간 반려동물 훈련업은 143.8%, 반려동물 호텔업은 69.4%, 반려동물 미용업은 55.0%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이나 중소기업 출원 비중은 2014년 46.1%에서 지난해 75.2%로 늘어난 반면, 대기업 비중은 31.8%에서 8.0%로 감소했다.

개인 및 중소기업 출원 증가는 반려동물 관련 업종이 소규모로 운영하기에 적합해 개인사업자도 적은 비용으로 시장에 진입하기가 쉽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반려산업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상품과 서비스가 고급·다양화되면서 관련 시장규모도 점차 커지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흐름을 고려할 때 개인과 중소기업 주도의 반려동물 상품·서비스 관련 상표출원도 당분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