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가구업계의 ‘이케아’를 꿈꾸다

이번에 찾은 회사는 캣타워 등

반려동물 원목가구를 만드는

‘가또블랑코’다.

캣타워 업체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자신만의 특별함을 무기로

독보적인 길을 가고 있는

젊은 대표들(박기훈, 한상헌 공동대표)을 만났다.

noname01
사진=좌 박기훈 대표, 우 한상헌 대표

 

Q. 그런데 ‘가또블랑코’ 무슨 뜻이죠?

스페인어로 ‘하얀 고양이’라는 뜻입니다.

 

Q. 설립한지 3년이 됐는데 공동대표로서 의견차이로

싸우시거나 잘 안 맞는 부분이 있지 않으세요??

아니면 조만간 결별 생각이 있으신지요?^^

한상헌 대표 – 네 성격 정말 안 맞는 것 같아요^^

그런데 다행히도 성격이 안 맞은 부분이

사업을 할때는 장점으로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서로 보지 못 한 부분을 짚어줄 수 있는 것 같아요.

 

Q. 그런데 두 분은 어떤 인연이길래 사업을 같이 하시는지

박기훈 대표 – 같은 동네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입니다^^

어려서부터 친구사이라 그런지 다툴 일은 많이 없어요.

서로 전공 분야가 다르다보니

시너지 효과가 나는 것 같아요.

 

Q. 기자는 이제 열심히 타이핑을 해야하니

가또블랑코에 대해 셀프 소개 좀…

박기훈 대표 – 처음엔 가구 공방으로 시작을 했는데

캣타워를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생각외로 반응이 좋더라구요.

다음해 봄에 본격적인 반려동물 가구업체로 변신을 했죠.

한상헌 대표 – 저희는 따로 광고를 적극적으로 하지는 않았어요.

제가 컴퓨터 프로그래머 일을 한 경험으로

온라인 상에서 자체 플랫폼을 가지고 마케팅을 했죠.

지금도 고객의 70% 이상이 홈페이지에서 구매를 하세요.

여러가지 이벤트를 많이 진행해서

고객들이 조금 더 재미있게 가구를

구매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IMG_0452
이미지=가또블랑코 제공(이하)

 

Q. 요즘 가격경쟁력 때문에 질 안 좋은 재질의

나무를 사용하는 업체들도 있는데

가또블랑코는 제대로 사용하고 계시나요?

박기훈 대표 – 가구의 생명은 나무라는 원재료입니다.

저희는 핀란드&러시아산 소나무와 자작나무를 사용합니다.

그래서 고객들이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요.

딱 봐도 좋은 재질의 나무이니까요.

KakaoTalk_20151116_142148451

 

Q. 그걸 어떻게 믿죠? 물론 거짓말은 안 하시겠지만…

증거자료라도 좀 보여주시죠!

KakaoTalk_20160713_164501961

박기훈 대표 – 보시다시피 WISH라는 핀란드 회사가

제조를 했고, BIRCH는 자작나무,

BB는 최고등급을 의미합니다

 

Q. 가장 비싼 제품이 얼마입니까?

한상헌 대표 – 폴브릿지 같은 경우에 옵션까지 하면

60~70만원 정도됩니다.

요즘엔 경쟁 업체끼리 서로 가격을 낮추는데,

저희는 당분간 가격은 그대로 유지 할 생각입니다.

그만큼 제품에 충실하고 퀄리티 있는 제품이라면

고객들이 비싸도 구매를 하시기 때문에요.

 

Q. 사회적으로 선행도 하신다고 들었는데

박기훈 대표 – 선행이라고 말하기도 부끄러운데요.

그냥 길고양이 급식소가 필요하신 분들한테

신청을 받아서 무료로 급식소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습니다.

벌써 2년정도 되가고 있네요.

 

Q. 당연히 반려동물 키우실 것 같은데

한상헌 대표 – 저는 첫째 길고양이 키리(여, 5살) 외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시제품 만들어서 저희 고양이들한테

제일 먼저 컨펌을 받고 있죠^^

박기훈 대표 – 저는 고양이 4마리,

보스턴테리어 ‘시루'(남, 1살)와 살고있습니다.

b

 

c
사진=마롱

 

B5
사진=봉구

 

Q. 실례지만 대표님들 이제 결혼하실 나이가 되신것 같은데

반려동물도 좋지만 결혼하셔야죠!

한상헌 대표 – 저는 9월에 결혼합니다^^

박기훈 대표 – 저는 아직…

 

Q. 마지막으로 한 말씀해주세요

박기훈 대표 – 반려동물 문화가 점점 성장하고 있는데

가또블랑코가 좋은 일도 많이 하면서

고객만족도가 높은 회사로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한상헌 대표 –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가구업계의 이케아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0053

 

YNOTstudio 리터칭 완성

 

캣타워 업체가 난무하는 요즘.

젊음과 열정으로 무장한 두 대표의 패기가

지금의 가또블랑코를 만든 것.

매출에 목 매는 회사가 아닌

사회적으로도 공헌할 수 있는

회사가 되길 바란다.

인터뷰 내내 박기훈, 한상헌 대표의

눈은 정말로 선했다.

돈을 좇는 것이 아닌

꿈을 좇는 그런 눈이 확실했다.

앞으로도 두 젊은 CEO의 눈빛이 변하지 않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