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제주 성산일출봉이 보이는 오조리 바닷마을을 배경으로 사나운 개와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고민하고, 유기견을 입양하며, 죽을 병에 걸린 개를 살리는 과정을 통해 파양, 유기동물, 안락사 문제를 이야기하는 ‘호호브로 탐라생활’이 판미동에서 출간됐다.

저자(한민경)는 무는 개의 마음을 서서히 열기 위해 노력하고, 입양되지 않는 개를 직접 키우며, 죽을 병에 걸린 개를 치료해 입양 보내면서 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궁리한다.

17만 팔로우를 가진 SNS 인기 스타 ‘히끄’ 역시 저자의 게스트하우스 앞에서 밥을 얻어먹다 게스트하우스의 스태프로 있던 이신아씨에게 입양된 경우다.

저자가 이러한 행동을 하는 데는 우리와 다른 특별한 무언가가 있어서는 아니다. 다른 게 있다면 동물과 함께하는 삶을 외면하지 않고, 용기 있게 맞닥뜨렸다는 데 있다.

이 책은 다양한 사연을 가진 동물들과 함께 생활하는 제주 생활자 한민경 씨의 이야기를 통해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삶과 그로 인해 번지는 선한 영향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동물을 보살피고 살아가는 데는 책임감이 필요하지만 동물이 주는 행복은 그 어떤 것으로도 비교할 수 없는 삶의 위안이 된다는 사실 역시 잊지 않는다.

동물과 함께한 제주생활 7년의 기록을 통해 동물과의 공존과 행복의 가치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을 것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