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도 의심증상 보이면 코로나19 검사 가능

[올치올치] 앞으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반려동물이 이상 증세를 보일 경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사진=자료사진

지난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코로나19 관련 반려동물 관리지침’을 보고받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최근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후속 조처다.

농림수산식품부가 배포한 반려동물 코로나19 관련 지침에는 일상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지낼 때 지켜야 할 감염 예방 수칙과 코로나19에 확진됐을 경우 반려동물 관리법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만약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있으며 감염 의심 증상을 나타낸다면 각 시·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는 개와 고양이에게만 실시하며 검사 결과 반려동물이 양성으로 확인되면 반려동물을 격리해야 한다. 격리가 어려운 경우에는 지방자치단체 여건에 따라 위탁 보호 돌봄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중대본은 “사람과 동물 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에 대한 평가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며 “반려동물 소유자는 막연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또,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가 반려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전파된 사례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월 24일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서 기르던 새끼 고양이가 반려동물로는 국내 최초로 코로나19에 감염이 확인됐다. 고양이는 기도원에 머무르던 모녀가 키우다가 확진된 사람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