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강원도 춘천 여행의 명소 ‘남이섬’이 반려동물 입장기준을 기존 7kg에서 10kg미만으로 완화, 반려동물과 함께 남이섬에 여행 가보고 싶어 했던 반려인들의 갈증을 풀어줄 것으로 보인다.

사진=자료사진

남이섬은 올 해부터 체중 입장기준을 완화하고 ‘펫트립족’을 위한 숙박, 식음료시설 제공 등을 추진한다.

남이섬 호텔정관루에서는 투투별장 2동(청설모, 타조)을 오는 3월부터 반려견 전용 객실로 운영한다. 전용 객실에는 10㎏ 미만의 반려견 1마리와 동반 입실할 수 있다. 반려견을 위한 전용 침대, 식기, 수건, 샴푸 등과 배변패드, 배변봉투 등을 제공한다.

또, 남이섬 내 숲속 캐주얼 레스토랑인 ‘고목’에서도 반려견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있게 된다.

단풍나무숲인 ‘백풍밀원’ 인근에는 반려견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 쉼터, 배변수거함, 음수시설 등을 갖춘 반려견 놀이터가 조성되고 카페와 마트에서 반려견 간식 및 용품 등을 살 수도 있다.

단, 반려동물과 함께 남이섬에 입장하려면 반드시 무게를 측정해야 하고, 리드줄(목줄) 착용 등 펫티켓을 지켜야 한다.

또, 맹견은 동물보호법 시행규칙에 따라 무게와 관계 없이 입장이 제한된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은 제한없이 입장할 수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