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교감하는 아이들 정서 안정…사회성↑ 공격성↓

아이들이 반려동물과 교감할수록 정서가 안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농촌진흥청은 올해 3개 초등학교, 1개 특수학교에서 어린이 93명을 대상으로 강아지와 토끼를 돌보는 ‘학교멍멍’과 ‘학교깡총’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동물 집을 꾸미거나 산책하기, 감정나누기 등의 활동을 하고 학생들 스스로 봉사단을 꾸려 규칙을 만드는 등 배운 내용을 돌보기 일지에 적었다.

연구결과 ‘학교멍멍’에 참여한 어린이 인성은 이전보다 13.4%, 사회성은 14.5%, 자아 존중감은 15% 각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적인 정서인 공격성은 21.5%, 긴장수준은 17.3%로 낮아졌다.

저학년 어린이가 ‘학교깡총’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우 사회성도 15.8%로 높아졌다. 특히 사교성 15.0%, 대인 적응성 13.1%, 주도성은 24.7% 높아졌다.

‘학교멍멍’과 ‘학교깡총’ 사업을 마무리하는 졸업식은 14일 전주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 오디토리움에서 열린다.

유지현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농촌지도사는 “동물매개교육의 모델을 계속 개발하면서 자폐나 치매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동물매개치유의 과학적인 효과를 검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