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가슴곰 ‘KM-53′ 지리산에 다시 방사

지리산을 떠나 경북 김천 수도산으로 두 차례 이동했다 포획된 수컷 반달가슴곰 ‘KM-53’이 지리산에 다시 방사된다.

 

환경부는 수컷 반달가슴곰 ‘KM-53’을 2~3일 내에 지리산에 재방사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동물보호단체 및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반달곰 석방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동안 반달가슴곰 석방을 위해 녹색연합국립공원을지키는 시민의 모임동물권단체 케어는 항의시위를 벌여왔고 반달곰 KM-53의 재방사 문제를 논의하는 반달가슴곰과 공존 방안 모색을 위한 워크숍과 반달가슴곰 토론회’ 에 참여해 반달가슴곰의 석방을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학계도 시민단체와 마찬가지로 반달가슴곰 서식지를 확대하고 이동의 자유를 허용해야 한다는 공통의 주장을 내놓은 바 있다.

반달곰
사진=케어 제공

 

케어 관계자는 “KM-53은 지리산을 두 차례나 벗어나 김천 수도산으로 이동했기에 다시 또 지리산으로 방사하게 된다면 두 번의 경우와 같이 또 다른 서식지 이동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연구를 통해 반달곰의 생태통로를 확보하고 이를 적극 보호할 수 있는 다각도의 고민이 필요하다”며 “예상 이동 경로의 안전 확보를 위한 적절한 조치가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종복원사업이 더욱 심도있게 논의되고 철저한 계획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며 “토론회에서 이항 교수가 제안한 것처럼 반달가슴곰 서식지 확대에 따른 주민들과의 마찰과 갈등을 줄이기 위한 주민교육 및 갈등 조정 장치를 준비해 서식지 확대에 따른 대비책을 마련해야 하며 멸종위기종 복원사업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멸종위기종 복원위원회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1월 태어난 수컷 반달가슴곰 KM-53은 지난 6월 14일 80㎞ 떨어진 김천 수도산에서 발견돼 포획됐다. 그러다 7월 6일 지리산에 재방사했으나 다시 수도산으로 이동했고, 7월 25일 재포획돼 지금까지 지리산 자연적응 훈련장에서 보호를 받아왔다.

Tagged , .

반려동물 요미와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삭막한 이 세상에 요미가 있음으로 인간으로서의 사랑이란 감정을 다시금 느낍니다. 감동, 사랑, 웃음, 휴머니즘이 있는 취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