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안락사 의혹을 시인하고 사죄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대표는 서울 서초구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논란으로 충격을 받은 회원과 활동가, 동물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대한민국에는 안락사마저도 사치인 동물들이 많다. 고통을 직시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외면하는 것이 동물권 운동이 돼서는 안 된다”고 안락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대표는 내부고발자의 진정성을 의심하며 “그 사람이 정말로 안락사가 마음 아팠다면 즉각 멈출 수 있는 방법도 있었다. 안락사로 마음이 아픈 사람이 1년이나 증거를 모았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안락사 사실을 알리지 않은 이유로는 “용기가 나지 않았다. 지금과 같은 큰 논란이 될 것이 두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80%는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며 “이 나라 현실에서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거듭 사퇴의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내부고발자가 외부단체와 연결돼 있고 전직 직원들이 케어의 경영권 다툼을 곧 하게 될 것”이라며 “제가 물러날 수 없는 것은 자리에 연연해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