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동물원 호랑이 코로나19 확진…직원이 옮겨

[올치올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뉴욕의 동물원에 있는 호랑이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호랑이 나디아(AP연합뉴스)

미국 내에서 동물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은 처음이며, 세계 최초의 호랑이 감염으로 국제사회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야생동물보호협회(WCS) “네 살짜리 암컷 말레이시아 호랑이인 나디아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호랑이 나디아는 지난 달 27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이상증세를 보였고, 동물원 직원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물원 측은 나디아가 마른 기침 등 이상 증세를 보여 농무부(USDA) 산하 국립수의센터를 통해 여러 차례 진단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브롱크스 동물원 수석 수의사인 폴 칼레 박사는 “매우 주의를 기울여 검사했다. 나디아 사례가 코로나 바이러스 실체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나디아 외 호랑이 3마리, 사자 3마리도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나디아는 식욕이 없지만 서서히 호전되고 있고, 나머지 호랑이와 사자들이 확진 판정을 받진 않았지만 이상 증세가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홍콩과 벨기에에서 반려동물이 감염된 사례가 나온 바 있다.

미국수의학협회와 연방질병통제센터(CDC)는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염시킨다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며 “다만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동물을 감염시킨 사례가 나온 만큼 동물과 접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