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한 ‘문토리’, 7개월만에 친정 봄볕 나들이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는 6일 오후 2시, 작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했던 유기견 토리가 7개월 만에 친정 나들이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케어에 따르면 토리는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케어 사무국을 방문했으며, 사무국 직원들의 환대 속에 반가운 재회가 이뤄졌다.

사진=케어 제공 이하

세계 최초 퍼스트도그로 청와대에 입성했던 토리는 2015년 10월 남양주 한 폐가에서 짧은 목줄에 묶인 채 발견된 유기견.

케어에 의해 구조된 후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에서 2년 동안 입양이 거부된 채 지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지난해 7월 26일,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소신에 따라 청와대 입양이 결정됐고, 케어를 통해 입양절차를 거친 후 토리는 대한민국 최초의 유기견 퍼스트 독(First Dog)이 되었다.

토리의 이번 방문은 입양 후 7개월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청와대 입성 후 토리의 근황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을 겸하여 만남이 성사된 것. 케어 측에 따르면 토리는 부쩍 건강해진 모습이었고, 이전보다 더욱 상냥한 성격으로 변화했다고 전했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학대로 인한 아픈 경험 때문에 남성에 대한 경계심이 강한 편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 가족의 깊은 사랑 덕분에 남성에 대한 공격성도 한결 줄고 눈에 띄게 부드러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반가움을 표했다.

이 날 토리는 케어 사무국 근처 원서공원을 30여 분간 산책하며 이른 봄볕 아래 케어 직원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토리는 케어 직원들과 헤어지면서 자신을 닮은 토리 캐릭터 인형을 케어로부터 선물받기도 했다.

토리 캐릭터 인형은 케어가 토리와 비슷한 사연을 가진 검은 개 입양을 위해 기획 중인 ‘검은 개 입양 위한 블랙독 캠페인’ 인형 전시에 함께 하게 될 인형으로, ‘입양 아이콘’이 된 토리에게 걸맞는 선물이라고 설명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