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지난 1일 부산 강서구에서 맹독성 농약인 ‘메토밀’로 대형견들을 죽인 후 유통한 2명의 피의자가 체포된 가운데 동물자유연대는 이들의 엄정한 처벌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CCTV에 잡힌 범행장면(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아래는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맹독성 농약으로 개를 죽이고 유통한 피의자의 철저한 수사와 엄정 처벌을 요구한다

지난 3월 1일 새벽부산 강서 경찰서는 강서구 일대에서 맹독성 농약인 메토밀을 묻힌 먹이를 이용해 대형견들을 유인해 죽인 뒤 다른 업자에게 돈을 받고 판매한 혐의로 명의 피의자들을 현행범으로 체포이 중 한 명을 동물보호법위반과 특수절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였다.

경찰에 의해 밝혀진 것만 총 6회로피의자들은 주로 진도견이나 삽살개 등 마당에 묶여 있던 대형견들을 노렸다살충제 성분인 메토밀이 묻은 고기를 미끼로 던져이를 섭취한 개들이 쓰러지면 차에 실어 달아나는 방법을 썼다고 한다메토밀은 진딧물과 나방 등의 방제에 사용되는 살충제 성분으로치사율이 높으며 메토밀의 보관진열판매마저 농약관리법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는 맹독이다2004년 대구의 공원 벤치에 놓여진 야쿠르트 음독사건, 2007년 경북 영천의 재래시장. 2008년 전남 완도전남 영광, 2011년 전남 광양, 2012년 전남 함평경남 창원, 2013년 충북 보은 2015년 상주 사이다 사건 등, 2000년대 이후 발생된 독극물 사망사건에서도 메토밀이 사용되었다.

피의자들은 이런 위험한 맹독성 농약을 구입하여 개들을 살해하고 이를 확인 되지 않은 업자에게 팔아 그간 약 200여 만원에 이르는 이익을 챙겨왔던 것이 밝혀졌다그러나 경찰은 현재까지 개 사체가 누구에 의해 어디로 어떻게 유통되었는지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맹독 성분으로 죽은 개 사체가 업자에게 판매되었다는 사실에 경악한다피의자들이 범행의 대상으로 삼은 개들이 주로 대형견이었다는 점사체가 다른 이에게 거래되었다는 점은 죽은 개들이 개고기로 유통되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만약 우려와 같이 개 사체가 개고기로 유통되었다면 식용견과 반려견이 따로 있다는 개식용업자들의 주장이 허구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동시에 2017년 동물자유연대가 밝혀낸 식용 사육개들의 항생제 남용실태와 함께 식품으로서 개고기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다또한 고통 속에 몸부림치며 죽어갔을 개들의 죽음은 개식용의 잔인성을 고발하고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호소로 기억될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수사기관과 법원에 다음을 요구한다.

하나맹독성 농약으로 죽은 개들의 사체가 어떠한 경위로 거래되었는지 보다 적극적으로 철저히 수사를 진행하라.

하나동물을 잔인하게 죽이고 이를 팔아 넘겨 이익을 취한 피의자들을 엄정 처벌하라.

2019.03.04.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동물자유연대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