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반려동물 상품 평균 주문 금액…전년 대비 174% 증가

[올치올치] 마켓컬리가 지난 28일 ‘반려동물의 날’을 맞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상품 주문 시 1회 평균 구매 금액이 전체 상품 1회 평균 구매금액 대비 36%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반려동물 상품 평균 주문금액은 지난해 대비 174% 증가했다. 반려동물 관련 상품 구매금액과 판매량 증가는 본인을 위한 지출보다는 반려동물 상품구매에 비용지출을 더 하는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올 들어 가장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카테고리는 반려동물 용품이다. 마켓컬리는 지난해 3월 반려동물용 샴푸, 치약, 옷 등을 선보인 이후 꾸준히 관련 상품군을 강화했고, 현재는 반려동물용 티피텐트, 정수기, 쿨매트 등 독특한 제품군까지 다루고 있다.

특히 실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반려동물 용품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는데, 실제로 올 3월~10월까지 반려동물 용품 판매량은 전년 동기간 대비 무려 10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난감이 전체 판매량의 3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코로나19와 장마가 겹친 8월 한 달간 올 판매량의 5분의 1 가량이 팔렸다.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던 4월엔 전 달 대비 471%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판매된 장난감의 개당 평균 가격은 1만 700원이었다.

식품류도 인기다. 닭과 비슷한 식감을 구현하면서도 알러지 위험성이 낮은 오리고기는 전체 식품 판매량의 22%를 기록 중이다. 닭(16%), 연어(10%)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송아지목뼈 반건조, 홍게 스틱, 사슴고기 캔 등 이색 식품도 새롭게 입점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반려동물 상품이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3% 수준으로 낮지만 절대 금액은 계속해서 늘고 있다”며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 펫페어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