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반려동물 전문관 ‘코코야’…유기농 식품이 가장 잘 팔려

[올치올치] 롯데홈쇼핑이 반려동물 콘텐츠 전문관 ‘코코야’ 오픈 100일을 맞아 이용 고객의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40대 구매율이 38%로 가장 높았으며, 유기농 식품이 구매 상품 1위를 차지했다.

자료제공=롯데홈쇼핑

22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전문관 오픈 이후 3개월(17.12/21~3/20) 간 ‘코코야’를 이용한 고객의 연령대, 성별, 구매상품 등을 조사했다. 연령대는 40대(38%), 30대(29%), 50대(20%) 순으로 이용률이 높았고, 여성 고객 비중이 89%를 차지했다.

구매 상품은 사료, 간식 등 유기농 식품이 54%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매트, 하우스 등 리빙용품(20%), 모래, 패드 등 위생용품(10%)이 차지했다.

반려동물을 위해 한 번 구매 시 평균 약 8만 2천원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종별로는 대표적인 반려동물인 반려견과 반려묘 상품 구매 비중이 8:2 비율로 나타났으며, 이중 반려견은40대 여성의 구매가 높았다. 반려묘 관련 상품은 30대 남성 구매 비중이 높아 최근 ‘펫대디’, ‘펫파파’ 열풍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롯데홈쇼핑은 반려동물 전문관 ‘코코야’ 오픈 100일을 기념해 22일부터 내달 1일까지 고객 이벤트도 진행한다. 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구매 금액의 20%를 적립금으로 제공하며, 이용률에 따라 100명에게 코코야 캐릭터 우산, 화장품 파우치, 에코백, 물병으로 구성된 ‘코코야 기프트박스’를 증정한다.

그 밖에 ‘코코야 프렌즈’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연을 접수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반려견과 동반 숙박이 가능한 호텔 이용권을 증정한다.

한편, ‘코코야(COCOYA)’는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지원하고, 유통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려동물 전문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지난해 12월 오픈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