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반려동물 문화 강좌 ‘펫프렌 스터디’ 개최

롯데홈쇼핑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과 산업 발전을 위해 홈쇼핑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전문 중소업체와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MOU 체결과 함께 27일과 28일 양일간 임직원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문화 강좌 ‘펫프렌 스터디’도 진행한다.

사진=

사진=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이 ‘펫프렌 스터디’에 참여하고 있다.(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은 ‘펫팸(PetFam)TFT’를 신설했는데 ‘펫팸TFT’는 고객과 반려동물 간 소통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반려동물 산업 육성을 지원하고자 반려동물 전문 중소업체와 협업해 TV홈쇼핑을 활용한 관련 상품도 론칭할 예정이다.

롯데홈쇼핑은 반려동물 문화강좌인 ‘펫프렌 스터디’에 주최사로 참여, 앞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진행해 반려동물 대표 행사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틀간 매회 총 40여명의 임직원들이 반려동물 예절교육, 미용관리법, DIY 상품 만들기 등의 강좌에 참여했다. 특히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당일 반려동물과 함께 출근해 강좌에 참여하고, 업무도 진행했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영업본부장은 “첫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임직원 대상의 ‘펫프렌 스터디’를 진행해 높은 호응을 얻었으며, 앞으로 반려동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들을 다각도로 기획해 고객만족은 물론 반려동물 산업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반려동물 생활연구소’라는 콘셉트 아래 상품, 마케팅, CSR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반려동물과 연계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이고, 온라인몰 내에 ‘반려동물 전문관’도 선보일 예정이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