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동물자유연대와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

롯데마트는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지난 22일 서울 신천동 롯데마트 본사 7층에서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 관련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롯데마트 송영철 M큐레이션팀장(왼쪽)과 동물자유연대 홍현진 팀장(롯데마트 제공)
사진=롯데마트 송영철 M큐레이션팀장(왼쪽)과 동물자유연대 홍현진 팀장(롯데마트 제공)

 

앞으로 롯데마트는 전국 28개 점포의 애완용품 특화매장인 펫가든(Pet garden)에서 동물병원들과 협의를 거쳐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반려동물 분양 서비스를 중단할 예정이다. 또한 오프라인 펫가든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인 롯데마트몰 홈페이지를 통해 동물자유연대의 유기동물 입양 캠페인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또 동물자유연대 2만여 명의 정회원들이 롯데마트몰에서 애완용품을 구매하면 할인 e쿠폰(3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 할인)을 증정하고, 실제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사람에게는 사료, 패드 등 애완용품을 선물하기로 했다. 동물자유연대 정회원 파트너사에게 롯데마트몰 입점 혜택도 부여할 예정이다.

 

롯데마트의 점포별로 구성된 샤롯데 봉사단도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동물자유연대 경기도 남양주 반려동물복지센터 인근에 위치한 구리점을 비롯한 남양주점, 덕소점, 마석점 등 4곳의 사롯데 봉사단은 센터를 정기적으로 방문해 청소 및 유기동물의 목욕, 미용, 산책 등 자원봉사 활동도 하기로 했다.
남양주 반려동물복지센터는 연 4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들을 보호하고 있으며, 연 1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들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입양 관리하고 있다.

 

김선민 롯데마트 M큐레이션부문장은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떠나 자연의 법칙에 의해 탄생된 모든 생명은, 생명 자체로서 보호 받고 존중 받을 권리가 있다”며 “이번 반려동물 입양 캠페인을 통해 유기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이들에 대한 지원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애완용품 고객 수요를 반영해, 애완용품 및 관련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카테고리 킬러형 특화매장인 ‘펫가든’을 28개 점포에서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