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이 육식에 반대하고 채식을 제안하는 ‘탈육식’ 캠페인에 돌입했다.

동물해방물결은 오늘 서울 광화문에서 식용으로 착취되는 소, 돼지, 닭, 개 모양의 대형 풍선을 세우고, 활동가들이 ‘동물 그만 먹어요’, ‘탈육식이 미래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어 보이는 이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진=동물해방물결 제공

동물해방물결 측은 “수많은 축산 피해 동물이 식용으로 착취되는 실정이다. 작년 한 해 국내에서만 무려 10억 483만 마리의 닭, 1,737만 마리의 돼지, 87만 마리의 소와 1백만 마리(추정)의 개가 사육, 도살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7년 한국인의 1인당 육류 소비량은 57.6kg으로, 세계 평균(34.3kg)보다 높다”고 말했다.

이어 “축산업에 동원되는 소, 돼지, 닭은 강간을 통한 강제 출산, 신체 훼손, 밀식 사육, 살처분 및 도살까지 고통으로 가득 찬 삶을 살다 비참한 죽음을 맞고 있다. 먹기 위해 개를 집단으로 번식, 사육하는 ‘개농장’이 존재하는 것 역시 대한민국이 유일하며, 현재 ‘축산물위생관리법’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개는 법의 사각지대에서 사육, 도살, 유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동물해방물결은 탈육식 캠페인을 전개하며 축산 피해 동물의 가려진 고통을 알리고, 채식으로의 전환을 촉구해 나갈 예정이다. 동물해방물결 윤나리 공동대표는 “윤리적이지도, 필요하지도 않은 육식을 지속하는 것은 동물 학대에 동참하는 것”이라며, “전 세계적인 흐름이자 미래 방향으로서의 탈육식 및 채식은 모두의 행복과 건강, 환경을 위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한편, 탈육식 캠페인은 이번 공개된 ‘소·돼지·닭·개의 살’편을 시작으로, 앞으로 수중 동물의 살, 소젖, 닭알까지 확대된다. 다가오는 10월 2일 ‘세계 농장동물의 날’에는 서명자들과 함께 탈육식을 선언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