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풀무원식품과 식용란 ‘케이지 프리’ 협약 체결

[올치올치] 향후 국내에 유통되는 브랜드 달걀 상당수가 동물복지 인증란으로 바뀐다.

지난해 달걀 살충제 파동 이후 계속되어 온 먹거리 안전에 대한 소비자 우려와 함께 인도적 가축 사육에 대한 동물단체의 요구 등을 업계가 수렴한 결과다.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풀무원식품㈜(대표이사 박남주, 이하 풀무원)과 22일 서울 수서동 풀무원 본사에서 MOU를 체결하고 풀무원이 유통·판매하는 식용란 전체를 동물복지란으로 교체하겠다는 선언을 이끌어냈다고 23일 밝혔다. 이행기간은 최장 10년으로, 풀무원의 브랜드란 시장 점유율이 80%에 달하는 만큼 계획대로라면 2028년까지 국내 판매되는 브랜드란 대부분이 동물복지란으로 교체된다.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

이번 선언은 정부 규제를 통해서가 아닌 시장의 자발적 선택이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지난해 달걀 살충제 파동 당시, 농가를 비롯해 관련 전문가들이 입 모아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한 것은 감금·밀집 방식인 공장식 축산 그 자체였다. 그럼에도 정부가 지난 7월 통과시킨 축산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올해 9월 시행)은 산란계의 적정 사육면적을 기존 0.05㎡에서 0.075㎡로 상향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나마도 적용대상이 신규 농장에 한정되어 있으며, 기존 농가는 2025년까지 유예기간을 적용받는다. 이에 비해 풀무원의 선언은 식용란 제품의 생산과정에서 배터리 케이지 및 엔리치드 케이지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케이지 퇴출을 목표로 삼고 있어 동물복지 측면에서 진일보한 내용을 담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풀무원의 이번 선언으로 단체가 진행중인 ‘케이지 프리’ 캠페인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배터리 케이지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 1위인 풀무원이 식용란 제품을 동물복지란으로 교체한다면 다른 브랜드란 유통 기업들도 케이지 달걀을 고집하기 힘들 것이라는 예측도 가능하다. 이를 계기로 ‘케이지 프리’ 캠페인을 레스토랑이나 유통업체, 호텔 등 다양한 기업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풀무원식품 사업 전체나 풀무원 그룹 전체가 케이지 프리를 선언한 것은 아니지만, 식용란 유통 산업에서 풀무원의 위상이 상당한 만큼 이번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케이지에 감금되어 고밀도로 사육되고 있는 산란계를 위해 케이지 프리 선언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케이지 프리’ 캠페인을 담당하고 있는 장병진 선임활동가는 “잔인한 케이지에서 생산된 달걀을 계속 소비하고 유통하려는 기업은 우리 소비자들이 적극 나서서 보이콧해야 한다. 미국의 경우 200개가량 기업이 케이지 프리를 선언하자, 수요의 변화를 충족시키기 위해 2016년 당시 케이지 밖에서 사육되는 산란계보다 10곱절 더 많은 산란계를 케이지에서 해방시켜야 한다고 미국농림부(USDA)가 예상하고 있다. 현재 미국은 300개가 넘는 기업이 선언에 동참한 상태다”라며 덧붙였다.

한편,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동물자유연대 ‘케이지 프리’ 캠페인은 소비자가 기업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소비하고 있는 달걀의 생산 환경 전환이 목표다. 음식점이나 단체급식, 2차 가공 등 기업이 사용하고 있는 달걀이 전체 생산량의 절반가량이나 되므로, 기업이 사용하는 달걀의 생산 환경에서 잔인한 케이지를 퇴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