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국정감사 동물관련 의제 모니터링 결과 발표

[올치올치] 동물자유연대는 2일 이번 국감에서 다루어진 동물관련 의제를 정리하고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자료사진(클립아트코리아)

동물자유연대의 모니터링 결과 이번 국감에서는 야생동물 카페 등 체험시설의 야생동물 전시 문제로부터 불법 개도축장 및 소위 ‘식용견’의 사육 실태에 대한 문제, 재해재난시 반려동물 안전대책 마련, 비윤리적 동물실험 문제 등이 도마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양이원영 의원과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환경부 국감에서 △야생동물 카페 등 체험시설의 야생동물 전시, 대책 마련(노웅래 의원) △폐원 동물원수족관에 대한 관리 부실, 허가제 등 관리감독 강화 필요성(강은미 의원) △수족관 고래류 잇따른 폐사에 따른 정확한 실태조사와 개선책 마련(양이원영 의원) 등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체험시설의 야생동물 전시 금지 및 허가제 추진에 대해 설명하고, “폐원시 동물 처리방안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국감에서는 △불법 개도축장 및 식용견 사육 실태 점검과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지도 감독 요구(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유기동물 보호센터 모범사례 발굴을 통해 주민 인식 개선 필요성(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동물장묘업체의 부족에 따른 반려동물 사체 처리 문제, 장묘업체 확충 필요성(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지적되었으나,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동물실험윤리위원회는 조금 더 파악해보겠다”, “지자체와 협의하겠다”, “잘 살펴보겠다”는 등 불성실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은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을 대상으로 재해재난시 반려동물 안전대책 마련과 동물학대 수사매뉴얼 개정을 각각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창룡 경찰청장은 “매뉴얼 개정을 충분히 검토하고 반영하겠다”고 답변했으며, 실제 국감 직후 수사매뉴 개정을 위한 작업에 착수하기도 했다. 반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필요성에는 공감하나 이미 시민들이 잘 대피하고 있다”며, 재해재난시 갈곳 없는 반려동물과 반려인의 현실과는 동떨어진 답변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제주도 국감에서는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도내에서 추진되는 동물테마파크 승인 절차를 중단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해야 한다는 지적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근본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탄희 의원은 경북대를 대상으로 여전한 비윤리적 동물실험문제를 지적하며 자체 감사 실시 여부 등에 대해 질의했다. 김상동 전 경북대 총장은 임기병 연구산학처장에게 답변을 넘겨 임 처장이 “실험동물윤리위원회는 제대로 운영되고 있고, 철저히 관리감독하고 있다”고 답했으나, 감사 미실시 사실 등을 지적받고 나서야 “좀 더 면밀히 챙기도록 하겠다”며 발언을 수습했다.

동물자유연대는 피감기관들의 답변 충실도를 평가했으며, 동물원수족관 허가제와 폐원시 동물 처리 방안에 대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동물학대 수사매뉴얼 개정을 검토하고 반영하겠다고 답한 김창룡 경찰청장의 답변을 최고의 답변으로 꼽았다. 또한 최악의 답변으로는 “지자체와 협의하겠다”, “잘 살펴보겠다”며 두루뭉술한 답변으로 일관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학내 실험동물 윤리 문제에 대해 부하직원에게 답변을 넘긴 김상동 전 경북대 총장과 “동물실험 철저히 관리감독하고 있다”는 임기병 연구산학저장 등의 답변이 꼽혔다.

동물자유연대는 국감 후에도 피감기관들이 지적된 내용에 대해 얼마나 성실히 개선해 나가는 지에 대해서도 감시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수진 동물자유연대 선임활동가는 “동물 관련 현안에 대한 질의가 많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동물권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는 의미임에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행정관청의 대응은 무책임한 기계적 답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다양한 의제가 논의된 만큼 형식적 질의에 그치지 않도록 답변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