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중복 캠페인 “개식용 강요하지 마세요”

[올치올치] 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와 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가 중복을 맞아 다른 이에게 개식용을 권유하지 않도록 하는 해피안 먹는 데이’ 캠페인과 개식용 인식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27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지난 11일 국회 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이제는 개식용 종식으로’ 토론회 포스터

단체들에 따르면 동물자유연대가 지난달 한국갤럽에 의뢰해 진행한 개식용 인식 설문조사 결과개고기 섭취 경험자는 52.5%로 이중 74.4%는 주변 권유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체 응답자(1,006중 절반 이상인 59.6% 개고기 섭취에 대해 부정적으로 느끼고 있으며, ‘긍정적으로 느낀다는 응답은 15.7%에 불과했다부정적으로 느끼는 이들 중 74.8%는 개고기 섭취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결국 전체 응답자 중 최소 39.1% 이상이 개식용 권유를 받은 경험이 있고상당수는 개식용에 대해 부정적으로 느끼고 있어 권유 자체가 폭력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두 단체가 캠페인을 통해 주장하는 내용 역시 개고기 섭취’, ‘개식용을 타인에게 권하지 말자는 것으로 기존의 개식용 반대운동의 개식용 금지라는 메시지와는 차이가 있다.

여기에는 개식용 반대에 반대하는 목소리에 대한 현실적 고민이 담겨있다개식용 찬반 논쟁에 있어 개식용을 찬성하는 이들 중 상당수는 개식용 자체에는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실제 개고기 섭취도 하지 않지만 개식용 금지가 개인의 취향을 억압한다는 느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개식용의 문제점을 알려 개식용 인구를 줄여가는 한편 단체들은 운동의 방법을 바꿔 개식용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반대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이를 위해 두 단체는 개식용의 문제점을 담은 입간판과 피켓 등을 전시해 시민들에게 알리는 동시에 개고기를 권유하지도 말고권유받아도 거절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홍보물을 배포할 예정이다광화문에서 인사동까지 거리행진도 진행한다.

캠페인에 앞서 개식용 인식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도 진행된다인식 조사는 △개식용 경험 △향후 개고기 섭취 의향 △개식용에 대한 것으로 설문참여자 중 68.2%는 개식용 산업이 쇠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를 근거로 동물보호단체들은 개식용 산업 붕괴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함께 촉구할 계획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업체의 소비자 기만 행위, 각종 부정부패 행위 등에 대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