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사)동물권행동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새로운 단체의 로고(CI, Corporate Identity)를 발표하며 향후 보다 강력하고 효율적인 동물권 운동을 개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라는 동물권 향상을 추구하는 단체 정체성에 따라 지난 해 6월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에서 ‘동물권행동 카라’로 단체명을 변경한 바 있다. 이어 새로운 이름에 따른 로고를 개발하기 시작해 최근 최종안을 확정지었다.

사진=동물권행동 카라의 새 로고(국문/영문)

카라에 따르면 새로운 로고는 인권에 비견될 만큼 생명권을 지닌 동물의 권리를 주장하는 치열하고 격렬한 움직임을 담고 있다. 사선의 형태와 주먹을 쥔 듯 꺾인 세리프(serif, 획 끝의 일부가 돌출된 형태) 획은 동물권 확립에 대한 카라의 강인한 의지를 드러낸다.

카라는 올해 하반기 토털 반려동물 복지센터 ‘카라 더봄센터’ 완공을 앞두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동물권 운동을 이끌어 나가기 위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카라의 전진경 상임이사는 “카라는 2002년 ‘아름품’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해, 현재 한국을 대표하는 동물권 운동단체로 자리잡았다. 올해 새로운 로고 개편과 카라 더봄센터 건립을 계기로 시민참여 형 동물운동의 확장과 동물권 확립을 위한 심도 깊고 체계적인 정책생산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라는 새 단체 로고를 활용해 이후 누구나 일상에서 사용하며 동물권에 대한 인식을 되새길 수 있는 공식 상품(MD, Merchandise)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갈 방침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