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인 동물권단체 케어가 지난 4년간 구조한 유기동물 수백마리를 안락사 시킨 것으로 드러나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케어 전직 직원들 및 내부자의 고발로 폭로됐다.

동물관리를 총괄했던 간부의 증언에 따르면 수년간 수백마리의 구조 동물들이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안락사 됐으며 박소연 케어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안락사가 은밀하게 이뤄졌다는 것이다.

해당 간부는 케어 측이 구조 실적을 높이려고 대규모로 개들을 구조했는데 이후 비용을 감당할 수 없게 되면서 멀쩡한 개들을 동물병원에서 집단 안락사 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케어 측은 오늘(11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며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안락사 사실을 시인했다.

이어 “2015년부터는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쇄도했고 최선을 다해 살리려 했지만 일부 동물들은 여러 이유로 결국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며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ㆍ상해ㆍ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된 케어 후원자 및 동물애호가들은 일제히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케어 페이스북 댓글에 “안락사 정당화에 앞서 그동안 후원자들을 속이고 안락사가 없었다고 거짓말 한 것에 대한 사과가 먼저 나와야 하는거 아닌가요”, “박소연 대표 표현대로 ‘가망 없는’ 개들도 아니고 단지 수용할 자리가 없다 여력이 없다 심지어 사납다 늙었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시행한 건 애초에 이 단체 취지에 맞습니까?”, “임신한 개까지 안락사 시켰다는 것을 보고 어느 누가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가 있습니까?”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한편, 케어는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2017년 기준 연간 후원금 규모만 19억원에 달했고,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유기견 ‘토리’를 입양 보내 화제가 됐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