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단체 케어, 토리 인형과 함께 청와대에서 개헌안 환영 퍼포먼스 열어

[올치올치] 동물권단체 케어는 오늘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광장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에 포함된 ‘동물보호 정책 수립’ 조항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동물권단체 케어와 개인활동가들 30여 명은 청와대 광장에서 이번 개헌안에 대한 환영 성명서를 발표하며 기쁨으로 자축하는 자리를 가졌다. 현장에는 청와대 유기견 퍼스트도그 ‘토리’의 코스튬 인형이 등장해 “Thank you, daddy” 등 익살스러운 피켓을 들고 퍼포먼스를 진행해 이목을 끌었다.

이번 개헌안은 지난 20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할 개헌안 중 헌법전문과 기본권, 국민 주권 강화 관련 부분에 대해 조국 민정수석을 통해 발표된 것. 특히 개헌안 내용 중에는 ‘동물보호에 대해서 국가가 그 정책을 수립한다’는 조항이 포함돼 케어를 비롯해 국내 동물보호단체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그동안 동물보호단체로는 최초로 ‘동물권’이란 용어를 단체명에 명시한 케어는 지난 대선 이후 광화문 1번가 국민인수위원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에 동물권정책 1호를 제안했다.

제안서는 1. 동물권을 헌법에 명시하도록 요구 2. 개고기 없는 나라 3. 동물보호 주무부처 환경부로 이관 등 3가지 주요 요구사항이 담겨있다. 수많은 시민들도 케어의 동물권정책 1호 제안에 대해 릴레이로 접수에 동참해주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은 그동안 케어가 끊임없이 주장해온 ‘헌법에 동물권을 명시’ 요구에 화답하는 의미있는 첫 행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물론 이번 대통령의 개헌안은 국회 발의를 거쳐 국민투표를 거쳐야 하는 등 절차적 단계가 남아 있다. 하지만 케어 박소연 대표는 “이번 개헌안의 동물보호 정책 명시는 20년 동물권 역사상 가장 진보적인 개혁에 가까운 것으로 인간과 함께 생명을 가진 동물이 존중받을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며 “이제 동물권 존중을 국가적 책무로 규정함으로써 앞으로 동물보호법도 큰 틀에서 수립해 나갈 것이며 개식용도 머지않아 금지될 것이다”라고 환영의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박 대표는 이 개헌안이 공허한 선언으로 끝나지 않도록, 정부가 관련 정책들을 수립해나가는 과정을 꾸준히 지켜볼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