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애견보관함에 9시간 방치된 푸들

[올치올치] 전북 전주 롯데마트 내 애견보관함에 푸들이 무려 9시간동안 방치된 사건이 벌어졌다.

사진=SNS 캡쳐

지난 15일 한 견주가 애견보관함에 무려 9시간이나 강아지(푸들)를 방치한 사실이 SNS를 통해 알려지며 동물학대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과 롯데마트 관계자에 따르면 견주 A(32)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애견보관함에 강아지를 두고 장을 보러 들어갔다.

오후 2시쯤 이 강아지를 발견한 마트의 한 고객은 ‘애견보관함에 든 강아지가 방치되어 있다. 4시간을 기다려도 견주가 오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이 고객이 첨부한 사진을 보면 갈색 푸들이 있던 보관함 창에는 비좁은 공간에서 답답한 강아지가 내뿜는 호흡으로 물방울이 맺힐 정도였다.

그는 이어 ‘마트 측에서 방법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강아지는 불안에 떨고 있고 물도 사료도 먹지 못하고 있다’고 적었다.

마트 관계자는 결국 오후 7시 38분께 경찰에 신고했고, A씨가 뒤늦게 강아지를 데려가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A씨는 “강아지를 보관함에 두고 장을 보고 있었는데 회사에서 급한 연락이 와 급히 충남 서천에 다녀오는 바람에 그랬다”고 말했다.

이 일이 SNS를 타고 퍼지자 장시간 애견 방치는 ‘동물 유기’라는 논란과 함께 롯데마트 측 관리를 비난하는 여론이 형성됐다.

롯데마트 측은 다음 날 애견보관함을 이용하려는 견주들에게 이름과 연락처 등 개인정보를 받고 있다.

마트 관계자는 “견주들에게 개인정보를 받는 방안을 다른 점포에 확대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보관함 규격을 넓히는 방법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물권단체 케어 임영기 사무국장은 “좁은 공간에 강아지를 방치하는 일은 동물학대가 분명하다”며 “보관함 규격을 넓히고 보관 시간도 제한하는 운용의 묘가 절실하고 여름에는 에어컨을 틀고, 겨울에는 난방을 해주는 등 환경도 개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