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난해 유기동물 10% 줄고 입양 늘어

[올치올치] 지난해 대전시의 유기동물 숫자는 줄고 입양·반환되는 동물의 숫자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에 따르면 ‘2019년 동물 보호·관리 실태’ 조사 결과 2018년도 대비 유기동물 발생이 10% 줄었다.

사진=자료사진

지난해 발생한 유기동물은 개 2751마리, 고양이 1993마리, 기타 99마리 등 4843마리다. 이는 2018년 발생한 5333마리(개 3138마리, 고양이 2125마리, 기타 70마리)에 비해 490마리 줄어든 수준으로 유기동물 감소는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유기동물 발생 감소와 함께 소유자 반환과 새 주인을 찾는 입양률은 증가했다. 2018년 18%(957마리)였던 주인 반환율은 지난해 21%(1010마리)로, 같은 기간 입양률은 21%(1145마리)에서 26%(1240마리)로 각각 늘었다.

시는 동물복지에 대한 대전시민의 의식이 성숙해지고 다양한 입양지원 사업을 펼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인석노 농생명정책과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유기동물 발생량이 지난해 처음 감소한 것은 큰 성과다. 동물복지는 시민의 참여와 공감대 형성이 중요한 만큼 사람과 동물이 함께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많은 이들이 동참해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