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아지 2마리 닭뼈 먹이고 동사시킨 BJ…네티즌 비난 폭주

[올치올치] 개인 방송을 하는 BJ들의 동물학대가 도를 넘어 사망 사건까지 일으키고 있다.

최근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을 하고 있는 BJ 백 모씨는 지인으로부터 소개받은 강아지 2마리(천개, 만개)에게 닭뼈를 먹이고 한파 속 바깥에서 동사시키자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

강아지 2마리는 홍성에서 발견된 유기견으로 보호소에서 있다 백 씨가 강아지를 키우기 원한다는 말에 백 씨의 지인이 연결시켜준 강아지들이다.

사진=아프리카TV 캡쳐 이하

BJ 백 씨는 방송을 하기 위해 지난 13일 남원에서 강원도까지 히터도 나오지 않는 추운 자동차에 강아지를 싣고 여행을 떠난다. 당시 시청자들은 평소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강아지들이었기에 장거리는 위험하다며 극구 만류했다.

하지만 백 씨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친분이 있는 다른 BJ의 집을 세트장으로 사용했다.

14일 백 씨는 방송을 시작했고 밥을 제대로 먹었는지 의심스러운 강아지 2마리는 허기에 백 씨가 던져준 닭뼈를 허겁지겁 먹어 치웠다. 강원도를 가기 전에도 강아지들은 낑낑거리는 소리를 내며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신호를 보냈지만 닭뼈를 먹고 계속 낑낑대는 강아지를 끝내 보살피지 않았다. 심지어 강아지 한 마리 발에는 피까지 묻어 있었다.

시청자들은 당장 동물병원에 데려가라고 했지만 백 씨는 그 말을 듣지 않았고 평소 실내에서 키우는 아이들이라 지인이 절대 밖에서 재우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하기도 했지만 결국, 다음날 아침 천개와 만개는 싸늘한 시체로 발견됐다.

백 씨는 동물병원에 갔다고 시청자들에게 거짓말을 했지만 곧 들통났고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닭뼈를 먹고 죽었거나 한파 속에서 동사로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또, 백 씨는 죽은 강아지들을 집으로 데려와 파놓은 구덩이에 잘 싸주지도 않고 묻어 네티즌들을 경악게 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백 씨는 3시간 동안 무릎을 꿇고 시청자들에게 사죄했다.

이후 많은 네티즌들이 백 씨에 대해 분노하며 댓글을 올리자 백 씨는 해당 영상을 삭제, 안 좋은 댓글들만 삭제하는 행동으로 인해 네티즌들의 화를 키웠다.

백 씨는 자숙의 의미로 국토대장정을 컨텐츠로 방송을 하고 있는데 강아지를 소개시켜준 지인과의 통화내용도 방송했다.

지인은 “제가 지금 너무 화가나고 분하고 강아지들이 너무 불쌍합니다. 방송할 때 애들 절대 멀리 데려가지 말라고 병 난다고 했는데 그 말도 무시하고. 안에서 키우는 개들인데 밖에서 재우면 큰일난다고 얘기했는데 그것도 무시하고 그래서 이 꼴 난 거 아니야. 시청자들이 그렇게 닭뼈 먹이지 말라고 했는데 그것도 먹이고. 이게 말이 되는 일이야??”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그리고 또 만개 잃어버렸을때 찾을 생각도 안 하고 술이나 먹고 있고, 그렇게 무책임할거면 데려가지 말았어야지! 돈 벌려고 데리고 온 거였어?? 살아있는 생명이 둘이나 한꺼번에 가버렸어! 병원갔다고 속이기까지 하고! 내가 데리고 오던 날 찍어놓은 사진이 있어 천개, 만개(울먹). 양심이 있고 천개, 만개를 생각한다면 이런 식으로 잔머리 굴리며 방송하지마. 정말 죽을 때까지 반성하며 살아야해!”라며 백 씨를 질책하며 울분을 토로했다.

한 시청자가 동물학대 영상이 아니냐며 항의하는 문의를 하자 아프리카TV 측은 “추운 날씨로 인해 바깥에 있는 동물이 얼어죽은 것으로 확인되며 동물이 죽은 내용으로 동물학대로 보기 어려워 조치는 어려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어이없는 답변에 네티즌들이 맹비난하고 나섰다.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들이 무섭고 춥고 고통스러웠던 그날을 떠올리면 잠이 안 옵니다”, “방송 콘텐츠를 위해 유기견 아이들 입양했겠죠. 진짜 화나네요. 귀찮아서 죽인 듯”, “너무 불쌍하네요 얼마나 고통스럽게 죽었을까”, “이 인간… 지금 방송 웃으면서… 무섭다”, “아프리카 문제인 듯 강아지 학대하는 BJ 또 있는데 제재 1도 안 함”등 비난하는 댓글을 달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