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개농장에서 구조한 ‘줄리엣’과 가족돼

[올치올치] 다니엘 헤니가 한 식용견 농장에서 구조된 골든 리트리버를 입양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다니엘 헤니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에게 너무 예쁜 줄리엣을 소개해드립니다. 여기 오기까지 줄리엣의 삶 가운데 많은 역경이 있었지만 이제 평생 함께할 가족과 집을 찾았습니다”라며 줄리엣의 입양 소식을 알렸다.

사진=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이하

‘줄리엣’이라는 이름을 얻은 이 강아지는 충남 홍성의 한 개 농장에서 동물보호단체인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에 의해 구조됐다. 다니엘 헤니는 HSI의 SNS 게시물을 보자마자 입양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다니엘 헤니는 줄리엣과의 첫 만남에서 “줄리엣도 편안함을 느끼길 바랐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 바람을 아는 듯 줄리엣은 다니엘 헤니와의 첫 만남에서 포근히 안기는 등 편안한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다니엘 헤니는 “줄리엣은 이제 영원한 가족을 찾았지만, 아직도 수없이 많은 개들이 개 농장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줄리엣의 이야기가 많은 분들에게 개 농장 출신의 개들도 훌륭한 반려견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를 바라며, 이 멋진 개들을 입양하도록 장려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다니엘 헤니가 반려견을 입양한 건 두 번째로 9살 된 반려견 ‘로스코’는 지난 2017년 동물단체 ‘케어’를 통해 식용견 농장에서 구조돼 현재 다니엘 헤니와 함께 지내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