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동물원 호랑이, 사자 7마리 코로나 추가 확진

[올치올치]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 이달 초 호랑이 ‘나디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추가로 호랑이와 사자 7마리가 집단 감염됐다.

사진=이달 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호랑이 ‘나디아'(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브롱크스 동물원에서 호랑이 4마리와 아프리카 사자 3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동물원 측이 밝혔다.

이번에 추가 감염된 사자와 호랑이 들은 모두 나디아와 함께 생활했다. 동물원에 따르면 7마리가 마른기침과 식욕 감퇴 등의 증상을 보였지만 현재는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 측은 이들 7마리가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인 한 직원에 의해 전염됐다고 밝혔다.

한편, ‘나디아’의 감염 사례는 미국 내에서 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이며, 전 세계적으로 호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첫 사례라고 동물원 측은 밝혔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