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 호응 얻어

농촌진흥청의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이 참여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진청은 지난 16일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에서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 3기 수업을 진행했다.

도시민에게 반려동물과 교감을 나누는 치유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전주·완주를 비롯해 서울과 청주 등에서 도시민 가족 총 35명이 참석했다. 특히, 전북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가족과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프로그램은 ‘반려동물의 몸짓언어 이해하기’ 특강을 시작으로, 원광대 소속 동물매개심리상담사들이 이끄는 ‘참여수업’으로 이어졌다.

참여자들은 치유 도우미견과 눈 맞추기, 안아주기, 쓰다듬기 등 감정 나눔 활동을 통해 동물과 교감하고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앵무새, 페럿의 신체 특징을 알아보고 산책 등의 활동을 벌였다.

농진청은 동물과 함께하는 치유활동이 신체적 효과는 물론 사회적, 정서적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농진청이 학교에서 동물매개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생명존중의식 8%, 인성 8.2%, 자아존중감은 13.2% 향상했으며 부정적 정서는 33.5% 줄어들었다.

농진청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농촌진흥청에서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다양한 치유 모델을 발굴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해 마지막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은 오는 12월에 열리며, 참여 문의와 신청은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로 하면 된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