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 신설…동물 복지 관련 정책 개선 기대

[올치올치] 동물보호와 관련 정책들을 개선시켜 나아갈 전담 부서가 정부 조직으로는 처음으로 신설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동물보호⋅복지 업무를 전담할 수 있도록 ‘동물복지정책팀’을 과 단위 부서로 신설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의 축산정책국의 축산환경복지과 내에 있던 동물복지팀을 분리, 별도의 과 단위 조직으로 신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의 개정을 7일 완료, 같은 날 시행된다.

농식품부 내 전담 조직 신설은 우리나라의 동물보호⋅복지 수준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정책 수요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이루어진 조치다.

이번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 신설로 반려동물, 실험동물, 농장동물 등의 보호⋅복지와 관련된 다양한 과제에 대한 정책 수립 및 집행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반려동물뿐만 아니라 실험동물, 농장동물 등 모두 그 마릿수가 증가 추세에 있어 동물보호⋅복지 제고 및 이를 위한 정부 내 조직⋅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유 가구는 2015년 457만 가구에서 지난해 593만 가구, 실험동물도 2015년 251만 마리에서 지난해 308만 마리로 증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물 유기·학대 방지, 안전사고 예방, 동물실험 윤리성 제고, 반려동물 산업 관리 강화, 축산 사육환경 개선 등 굵직한 정책 과제를 안고 있다”며 “농식품부에서 가장 바쁜 부서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