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농림축산식품부에 동물복지를 전담할 조직이 과 단위로 확대 설치될 전망이다.

국회 의원연구단체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박홍근 의원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복지 전담부서를 과단위로 확대 신설하기로 하고 내년도 예산안에 최종 반영됐다”고 9일 밝혔다.

박홍근 의원실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에 신설될 가칭 ‘동물복지정책과’에는 동물보호법 등 제도를 운영하고 동물등록제를 운영 하는 ‘제도계’가 신설되고,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유실·유기동물 및 길고양이 보호와 동물실험 윤리위원회 관리 등을 담당하는 ‘보호계’에도 인력이 충원되는 업무가 한층 강화된다.

또, 기존 6인의 동물보호 업무 인력도 5급 1명, 6급 2명을 더해 9인으로 확충되면서 과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됨에 따라 동물보호·복지 행정이 더욱 체계적이고 심층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내년 1분기에 행정안전부에서 직제 시행령 개정을 거쳐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동물보호정책팀을 과 단위 정식 부서로 개편하는 것은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동물보호 행정과 정책 추진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했던 부분”이라며 “현재 우리 사회에 심각한 유기·유실동물 관리와 동물 학대, 반려동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 등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동물보호와 복지가 독립적인 정책영역으로까지 성장하면서, 지난해 축산환경복지과 내에 있던 동물복지팀을 분리해 6명으로 구성된 별도의 동물복지정책팀이 임시로 설치됐지만, 그동안 현안 대응 수준에 그치면서 정부 내 전담부서 설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