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주현, "아들이 개털에 기도 막혀 사망했다고?"…루머 해명

평소 소문난 반려인 노주현이 아들 사망에 대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노주현은 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의 유일한 루머인 ‘개털로 인해 아들이 사망했다’는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TV조선 캡쳐(이하)

사진=TV조선 캡쳐(이하)

노주현이 키우는 견종은 저먼셰퍼드다.

군견, 경찰견, 마약 탐지견 등으로 활동하는 영리하고 충성심 강한 종이다.

그를 따라다닌 유일한 루머는 아들이 개털 때문에 기도가 막혀 사망했다는 이른바 ‘개털 루머’다.

이에 대해 노주현은 “예전부터 반려견을 키워온 선진국에서 개털이 기도를 막아 사망한 건 없다”며 “그런데 ‘개털이 기도를 막아서 죽어? 그런 예가 있었나?’ 이걸 생각 안하고 무조건 믿는다. 본질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고 일침했다.

제작진이 “아드님 본인은 얼마나 황당했겠냐”고 묻자 노주현은 “오래 살겠지 뭐”라며 재치있게 답했다.

2

한편, 노주현은 노령견이라 다리가 불편한 셰퍼드를 키우며 안성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