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 가죽만 벗겨져 숨진 고양이…경찰 수사 중

[올치올치] 경기 고양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꼬리 부분 가죽만 벗겨진 채 숨진 길고양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자료사진

고양경찰서는 지난달 31일 고양시 덕양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화단에서 학대당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길고양이 사체를 발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발견 당시 고양이는 꼬리 부분만 가죽이 벗겨져 뼈가 드러난 모습이었고, 벗겨진 꼬리의 일부는 인근 도로에서 발견됐다.

새끼 때부터 고양이를 돌봤다는 최초 신고자 A씨는 “사고로 고양이 꼬리 가죽이 일부 찢어지거나 벗겨지는 경우는 있지만 저렇게 꼬리만 깨끗하게 벗겨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사체가 발견된 곳) 주변에 꼬리가 끼일만한 요소나 구조물도 없고 벗겨진 꼬리도 교묘하게 중앙선 가운데에 있어 누군가 고양이를 해치고 보란 듯이 던져둔 것으로 보인다”며 “동물단체와 논의해 학대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CCTV 분석 등을 통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