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동물권 인식 개선 위해 1천만원 기부

동물권단체 케어의 홍보대사 1호 배우 김효진이 1천만 원을 기부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사진=케어 제공

사진=케어 제공

지난 6일 김효진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1호 홍보대사로 위촉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위촉식 후 김효진은 곧바로 1천만 원을 쾌척하며 “동물권 인식 개선과 동물권 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써달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했다.

평소 동물과 자연, 교육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가져온 김효진은 꾸준히 선행과 기부를 펼쳐온 연예계 대표적인 선행 스타. 그동안 미얀마와 아프리카 니제르 학교 짓기 프로젝트에 꾸준히 후원해 왔으며, 그 외에 유기견과 실종견 찾기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온·오프라인에서 활발한 활동과 봉사, 기부를 이어왔다.

홍보대사 위촉의 변에서 김효진은 “동물은 액세서리가 아니다. 동물을 키우고 함께 공존 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책임감을 지녀야 한다”며 “최근에 인식이 많이 개선됐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해 좋은 활동을 펼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케어 제공

사진=케어 제공

케어 박소연 대표는 “동물과 조화로운 삶을 지향하고 다양한 동물권 이슈에 정확한 목소리를 낼 줄 아는 김효진씨는 위기에 빠진 동물들의 대변자로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최고의 메신저가 될 것”이라며 향후 행보에 큰 기대감을 표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