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서 새끼 길고양이 4마리 사체 심하게 훼손…심지어 그라인더까지

경북 김천서 새끼 길고양이 4마리를 잔인하게 죽인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경북 김천경찰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16일 오전 10시 김천 시내 모 아파트 내 공터에서 새끼 길고양이 1마리가 잔인하게 훼손된 채 발견됐다.

사진=작년 12월 대전에서 쥐약을 먹고 죽은 생후 6개월이 안 된 것으로 보이는 새끼 길고양이 사체(자료사진)

사진=작년 12월 대전에서 쥐약을 먹고 죽은 생후 6개월이 안 된 것으로 보이는 새끼 길고양이 사체(자료사진)

이어 12월 23일 같은 장소에서 새끼 길고양이 2마리가 같은 형태로 숨졌고, 1마리는 크게 훼손되지는 않았지만 숨진 상태.

현장을 보고 경찰에 신고한 박모씨는 “수의사와 경찰이 ‘사람 소행이 분명하다. 그라인더(연삭기) 같은 공구를 사용한 것 같다’며 말했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3마리는 뼈가 드러나는 등 잔혹하게 훼손돼 눈 뜨고 보지 못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다행히 살아남은 어미 고양이는 박씨가 키우고 있다.

당시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북부파출소 관계자는 “죽은 고양이 옆에 종이박스가 있었고 거기에 테이프로 붙인 A4 용지에는 많은 글씨가 적혀 있었으나 고양이를 살펴보느라 내용을 자세히 보지 못했다”며 “고양이 몸체가 납작하게 짓눌리고 찢어지는 등 잔인하게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현장조사를 한 수사 관계자도 “고양이 목 등에 심한 상처가 있어 사람이 고양이를 훼손한 것은 분명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아파트 CCTV를 분석했으나 거리가 멀어 고양이 훼손자를 확인하지 못했고, 현장 주변에 ‘고양이 훼손사건 목격자를 찾는다’는 안내문을 부착했으나 아직까지 제보자가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두 번째 발생한 3마리 훼손 건은 상부에 보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학대 사건이라서 경찰이 수사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보자만 기다리는 소극적인 수사로 50여 일째 답보 상태인 것이다.

수사 관계자는 “아파트 내 통행량이 적은 뒤편 공터에서 사건이 발생해 목격자가 나타나지 않는 것 같다”며 “수사에 단서가 될 작은 사안이라도 제보하면 수사에 활기를 띨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