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부산의 한 주택가에서 염산테러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길고양이 2마리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 제공

부산 남부경찰서는 15일 고양이의 신체를 훼손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에 따르면 지난 3일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빌라 인근 주택에서 길고양이 1마리가 피를 흘린 채 달아나고 다른 1마리는 내장 일부가 몸 밖으로 노출된 상태로 발견됐다. 생포된 길고양이는 병원으로 옮겨져 100바늘을 꿰맸지만 위독한 상태다.

길고양이들이 발견된 곳에는 평소에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지 말아라’는 익명의 전단이 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