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길고양이를 잔혹하게 토막살해한 내용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네티즌들을 경악케 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길고양이의 배를 갈라 내장을 꺼내고, 목과 꼬리를 자른 뒤 이를 사진으로 찍어 ‘인증’하는 잔혹한 동물학대사건이 발생,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동물자유연대 제공 이하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4일 인터넷 커뮤니티 ‘DC인사이드’내 ‘우울증갤러리’에 길고양이를 학대, 살해한뒤 이를 사진과 글로 인증한 사건이 발생, 성동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학대 살해자는 게시판에 고양이의 살점과 털로 범벅이 된 칼의 사진과 함께 배가 갈라지고 목과 꼬리가 절단된 사진을 게시하며 “고양이 살해 4마리째”라고 밝히는 글을 수회에 걸쳐 반복 게시했다. 이에 동물자유연대는 4일 저녁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