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반려동물 사료시장 70%가 수입산"

지난 4년간 국내에 수입된 반려동물 사료가 7천억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반려동물 사료 수출입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국내에 수입된 반려동물 사료는 6천918억원어치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자료사진(올치올치 DB)

사진=자료사진(올치올치 DB)

‘반려동물 사료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반려동물 사료의 수출 대비 수입은 계속해서 증가추세다. 2014년 수출 대비 수입 물량과 금액을 비교해보면, 각각 6.5배, 10.0배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6년에는 8.1배, 12.7배를 기록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2015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2010년 전체 가구의 17.4%에서 지난해 21.8%로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천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국내 반려동물 사료시장 규모도 2011년 2000억원에서 올해 8000억원대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급속도로 성장하는 반려동물 사료시장에서 수입사료가 국내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수입 브랜드 대부분이 프리미엄 제품과 유기농 제품인 데 비해 국산은 중저가품 위주여서 반려동물 인구의 기호변화 등 시장 수요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반려동물 사류의 수입에 따른 외화 낭비를 억제하고 국내 반려동물 사료산업의 육성하기 위해서 국내 사료산업 기술 지원을 확대해 수입 사료가 잠식한 국내 시장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며 “연간 6천 6백톤에 불과한 수출량도 확대할 수 있는 적극적인 노력과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