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무농약 캣그라스 사세요", '꿈쟁이 캣그라스' 궁디팡팡 선보여

차별화된 캣그라스로 도전장을 내민 ‘꿈쟁이’가 SETEC에서 열리는 궁디팡팡에서 집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캣그라스는 고양이들이 뱃 속으로 들어간 털뭉치(일명 헤어볼)을 토해내는데 도움을 주는 식물로 주로 캣닢, 밀, 보리, 귀리 등이다.

차별화된 캣그라스가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해 부스를 찾았다.

IMG_9135

얼핏 보기에는 일본식 선술집 같다.

IMG_9130

독창적인 부스 설정이라.. 그뤠잇! 개인적으로 천편일률적인 부스는 이제 지겹다. 업체들이 좀 창의적으로 브랜드를 각인시킬 수 있는 부스 개발에 힘써줬으면 한다.

메뉴판처럼 각 제품들 가격이 적혀있다. 굳이 직원이 일일이 설명을 안 해도 메뉴를 보고 알아서들 사 가는 편리한 시스템.

IMG_9131

IMG_9144

어떤 직원이 생각했는지 상 주고 싶다. 라임이 살아있다. 감각적이다. 스~웩~

IMG_9133

집사들이면 궁금해할 캣그라스. 꿈쟁이 부스로 하나 둘 모여든다.

IMG_9147

미니 가판대 같이 깔끔하게 제품들을 전시해놨다.

IMG_9132

좌측의 흰색, 파란색, 녹색의 화분은 ‘원형화분 캣그라스’ 제품.

IMG_9138

ABS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바닥면의 구멍에 동봉된 부직포 끈을 끼워 넣고, 배양토를 넣고 씨앗만 심어주면 저면관수 시스템으로 물 관리가 쉬워 초보자도 쉽게 기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오른쪽은 ‘캣그라스 바스켓’.

천연 황마소재이며 빈티지 느낌의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2마리 이상의 냥이들을 모시는 집사에게 추천하며 배양토와 씨앗만 따로 구매해 재배하면 비용 절약 효과도 있다.

꿈쟁이 부스가 전시장 출입구 부근에 있어 집사들이 많이 몰렸다. 1만원 이내의 제품이라 큰 부담없이 냥이님들을 기쁘게 할 생각에 쉽게 구매하는 듯 보였다.

IMG_9141

꿈쟁이 박종오 대표는 “다른 캣그라스와는 달리 전라도의 계약 농장에서 무농약으로 재배해 싱싱한 캣그라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특히 자사 제품들은 디자인 인력이 5명이나 될 정도로 친근한 디자인을 개발,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IMG_9142

국내 캣그라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꿈쟁이에 많은 집사들의 지갑이 열리고 있다. 박 대표의 말처럼 2~3년내 국내를 넘어 해외로 수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성장하길 기대한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