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사랑 고양이 학대 영상 논란…모친 사과에도 비난 계속

[올치올치] 아역배우 구사랑(8세)의 고양이 학대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구사랑의 어머니와 소속사가 참담한 심경을 전하며 사과했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구사랑 인스타그램

구사랑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에서 인연을 맺은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보낸 선물을 개봉하는 영상을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 구사랑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박스를 개봉했다. 그러던 중 키우던 고양이가 박스 안으로 들어가려 했고, 이 과정에서 구사랑은 고양이를 들어 상자 밖으로 밀어냈다. 고양이가 재차 박스 안으로 들어가려 하자 구사랑이 다소 거칠게 밀어낸 모습이 네티즌들의 화를 키웠다.

해당 영상은 ‘구사랑 고양이 학대’라는 제목과 내용으로 편집돼 SNS를 통해 급속도로 번졌다.

이에 구사랑의 어머니는 “우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 된 상태였다. 지금은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조심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구사랑 소속사 관계자도 모 매체에 “이제 막 아홉 살이 된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과 도를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경솔한 행동에 대해 본인도 반성 중이고 부모님 특히 어머니 역시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악의적인 편집 영상과 과한 반응에 아이가 상처받고 있다”며 “또 다른 아동 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고양이를 때린 건 팩트다. 악의적 편집이 아니다”, “부모가 되어서 그걸 찍고 있냐”, “고양이 학대라는 자각조차 없이 영상을 올린 부모가 제일 한심하다”등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