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건국대 캠퍼스타운, 반려동물 상생문화 조성 주목

[올치올치] 서울 광진구가 건국대 캠퍼스타운 사업을 통해 반려동물과의 상생문화 형성을 도모한다.

광진구에 따르면 캠퍼스타운 사업은 대학의 자원과 공공의 지원 및 지역과 협력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상생을 유도해 나가는 사업이다.

건국대 캠퍼스타운은 지난 2016년 12월 최종 선정됐으며, 구는 대학과 논의해 사업 계획안을 세우고 2019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갔다.

사진=지난해 진행된 반려동물 버스킹 강연 모습(광진구 제공)

건국대 캠퍼스타운 사업은 2021년까지 진행되며 건국대의 특화 분야인 반려동물 관련 문화와 산업에 중점을 두고 ‘KU 반려동물 산업과 문예의 거리’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는 반려동물 산업과 관련한 청년창업 육성, 반려동물 인문학 아카데미, 반려동물 버스킹 강연으로 진행된다.

구와 건국대는 청년창업 육성을 위해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KU청년창업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이 공간은 청년창업팀을 위한 공간으로 지원한다. 지난해 반려동물 또는 문화예술 분야 창업을 희망하는 주민 및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캠퍼스타운 창업동아리를 모집했으며, 창업심화교육과 창업경연대회를 거쳐 창업 스튜디오를 사용할 최종 4팀을 선정했다.

또 지난해 건국대 강의실에서 철학자의 눈으로 동물읽기, 인간과 반려동물의 역사 등을 주제로 ‘반려동물 인문학 아카데미’를 20회 진행했다. 이와 함께 건국대 분수광장에서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야외 수업인 ‘반려동물 버스킹 강연’도 개최했다.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반려동물 인문학 아카데미와 버스킹 강연을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선발된 창업팀의 기업 홍보와 시제품 판매 지원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