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치올치] 광주광역시는 유기동물을 보호, 관리하기 위해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소’에 대한 예산을 증액키로 했다.

사진=자료사진

광주시에 따르면 동물보호센터는 2011년 건립돼 현재까지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년 보호·관리하는 동물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유기동물 발생은 3669마리로 하루 평균 10마리가 발생하는 등 매년 유기동물 수는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10월 말까지 2875마리가 발생해 현재 381마리가 보호센터에서 보호·관리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민간위탁으로 운영 중인 광주동물보호소에 대해 올해는 추경 예산 4000만원을 포함해 4억7500만원을 지원하고 내년에는 5억3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매년 유기동물의 증가와 이러한 동물들의 단순한 보호·관리 수준을 넘은 동물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유기동물 600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센터와 입양센터, 놀이터, 교육시설 등을 아우르는 가칭 ‘반려동물 종합보호센터’ 건립을 계획 중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유기동물 보호 관련 예산을 매년 증액하는 등 동물복지 실현을 목표로 동물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가칭 ‘반려동물 종합보호센터’ 건립 등에 필요한 내년 국비 23억2천만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반려동물 의료사고,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