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올해 반려동물 관련 23개 사업 추진

[올치올치]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이해와 문화가 많이 변화했다고 하지만 반려동물 인구가 급증하다 보니 이로 인한 각종 민원 등으로 비반려인과 반려인 사이의 갈등도 점차 커지고 있다.

관악구는 올해 관내 응급 유기동물 및 유기동물 보호센터에서 치료가 어려운 중증 유기동물을 치료하는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 를 새롭게 운영해 유기동물 보호관리 강화와 동물 상해·질병 관리에 앞장설 계획이다.

사진=신림동주민센터 찾아가는동물병원

또, 구는 올바른 반려동물 돌봄 문화를 확산하고자 ‘동물과의 공존’이라는 목표 아래 ▲유기동물 보호관리 ▲길고양이와의 공존문화 조성 ▲가축방역 ▲동물복지활성화사업 ▲찾아가는 맞춤형 동물민원 해결사업의 5개 단위 23개 사업을 활발히 추진할 방침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반려동물 보유가구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동물 보호, 복지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며, 모두가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 기여와 반려동물과 공존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관악구는 반려동물 행동상담사가 직접 가정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반려동물 행동교정’ 프로그램, 관내 장애인복지시설로 자원봉사자와 봉사견이 직접 찾아가 장애우의 정서적‧심리적 안정을 돕는 ‘멍멍아, 놀자!’ 동물교감 프로그램, 저소득층 가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및 중성화수술비를 지원하는 ‘취약계층 반려동물 의료비 지원사업’, 유기동물 입양 주민에게 예방접종, 동물등록비 등을 지원해주는 ‘유기동물 입양비지원 사업’등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치올치] 반려동물 전문 언론 ‘올치올치’에서는 동물병원 의료사고, 반려견 훈련 피해 사례, 사료⋅간식⋅용품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 각종 사건⋅사고 등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desk@olchiolchi.com)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