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식 축산, 감금틀 사육 폐지해야”

오늘 낮 12시, 시민단체 및 동물단체들은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살충제 달걀의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케어 제공(이하)
사진=케어 제공(이하)

 

노동당녹색위원회, 녹색연합, 동물권단체 케어, 동물권을옹호하는변호사들, 동물보호단체행강,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의벗수애모, 불교환경연대,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조계사사회노동위원회, 전국동물보호활동가연대, 한국동물보호연합 등의 단체들은 감금틀을 폐지하고 동물복지 업무를 이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내 알낳는 산란계 닭 사육농장은 약 1,400여 곳으로 이들 농장의 99%가 닭들을 철창 케이지에 감금하여 기르는 공장식 축산이다. 닭 한마리 당 케이지 면적은 가로 20cm, 세로 25cm 로, A4복사용지보다 작은 공간에서 키우고 있다. 닭들은 날개조차 펼 수 없는 좁은 공간에서 극도의 심각한 스트레스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다.

1

 

자연상태에서의 닭들은 흙에 몸을 비비는 흙목욕과 자신의 발을 이용해 모래를 몸에 뿌려 벼룩이나 진드기 등 해충을 없애는 생존 본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철창안의 닭들은 흙목욕은 커녕 제대로 움직이기 조차 못한다.

 

닭들은 진드기 때문에 밤새 잠을 못자고 스트레스를 받아 면역력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심지어는 폐사하기에 이르고 있다. 또한 닭에 기생하는 진드기 스스로가 살충제에 대해 내성이 생기면서, 살충제 살포 주기도 빨라지고 약품의 강도도 높아지고 있다.

 

이들의 성명에 따르면 국내 달걀에서 비펜트린, 피프로닐 등 맹독성 살충제 성분이 다량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 지역 또한 경기도, 강원도, 천안, 전남 등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에 의하면 사실상 전국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어져 왔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닭에게 살충제를 뿌리는 퍼포먼스
사진=닭에게 살충제를 뿌리는 퍼포먼스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전국 시⋅도 가축위생연구소는 평균 2년에 한 번씩 살충제 성분 중 하나인 트리클로폰 잔류량 검사를 실시해 왔다. 그런데 여기서 닭고기만을 의도적으로 검사 대상에서 제외해 왔기에 그동안 살충제를 살포하던 닭사육 농가는 단 한번도 살충제 잔류량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2016년 계란의 살충제 오염 가능성이 문제 제기 되었고 살충제에 함유된 맹독성의 트리클로폰 성분이 닭의 피부나 호흡기를 통해 체내에 흡수돼 계란까지 오염됐을 가능성이 알려졌다. 그러나 정부는 전국 산란계 사육 농가의 2%만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허술한 조사방식으로 신뢰성을 떨어뜨린 바 있다.

 

이후 올해 4월 살충제 계란의 문제를 조사, 연구한 농축산물 원산지 안정성 연구소의 발표 이후에도 어떠한 대책을 세우지 않았고, 사실상 국민들이 살충제 달걀을 먹고 있는 것을 알았음에도 해외에서부터 문제가 불거지기까지 농식품부는 살충제 달걀 문제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살충제 달걀 사태의 해법으로 ▲축산업자의 이해관계에 묶여 있는 농식품부를 규제하기 위해 동물복지업무를 타 부처로 이관 ▲공장식 축산, 감금틀 사육 단계적으로 폐지 ▲과도한 계란 소비 줄이기 등을 요구했다.

 

케어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은 동물복지를 무시한 인간 욕심의 결과물이다”며 “사람의 안전, 동물의 복지를 외면한 농식품부가 살충제 달걀의 주범이다. 먹거리 안전에 대한 근본 대책을 수립하고 동물복지업무를 이관하라”고 강력히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