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2개월 넘게 학대한 PC방 업주

서울 신길동 길고양이 학대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만에 경기도 고양시에서 한 남성이 키우는 고양이를 벽에 집어 던지고 마구 때리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사진=SNS 영상 캡쳐

사진=SNS 영상 캡쳐

고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7일 새벽 1시 30분께 관산파출소에 한 PC방 업주가 고양이를 2개월간 상습적으로 학대해 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직접 찍은 동영상을 파출소에 증거로 제출했고, 영상 속에는 한 남성이 고양이를 벽과 바닥에 마구 집어 던지며 슬리퍼로 수차례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하지만 신고가 접수됐지만 현장을 확인한 경찰이 PC방 업주에게 구두 경고만 하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파출소 관계자는 “고양이 몸에 별다른 상처가 없고 주인을 잘 따르는 모습을 확인해 현장 입건이 힘들어 동물 학대가 범죄임을 경고하고 돌아왔다”며 “신고자가 고양이를 데려가길 원했지만 법적으로 불가능해서 고소 절차를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신고자는 “약 2개월간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며 업주가 고양이를 때리는 것을 수차례 목격해 참지 못하고 신고했다”며 “지금도 업주가 고양이를 괴롭힐 것 같아 마음이 괴롭다”고 안타까워했다.

PC방 업주는 “고양이를 가게 밖으로 못 나가게 했는데 자꾸 말을 안 들어 교육을 하다 순간 화가 나서 심하게 때렸는데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해당 사건을 지능수사부서에 넘겨 동물보호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최신 기사


올치올치 페이스북

올치올치